2009년 11월 13일 금요일

인터넷에서 유행하는 직장어

직장어 : "이것만 하고 집에 가게나."
해석 : '오늘은 야근이다.'


직장어 : "오늘은 일찍 끝났군."
해석 : '나는 오늘 운 좋게도 정시에 퇴근했다.'


직장어 : "아, 그 서류라면 처리중입니다만…."
해석 : '지금 막 쌓여있던 종이 틈에서 그 서류를 발견했습니다.'


직장어 : "사장님이 당장 오라고 하시는데."
해석 : '넌 X됐어.'


직장어 : "이 기획안 좀 부족한데. 다시 써와."
해석 : '잘 안 써오면 넌 해고.'


직장어 : "(팀장) 출출한데 뭐 시켜먹을까? 난 자장면~"
해석 : '자장면으로 통일하지 않으면 넌 XXX.'


직장어 : "(팀장) 그러고 보니 며칠 후면 우리 *** 생신이로군."
해석 : '비싼 선물 안 사오면 넌 XXX.'


직장어 : "가족같은 분위기."
해석 : '월급은 제때 안주고 막 부려먹는다.'


직장어: "(고객) 어이쿠, 식사하셔야 되는데 저 때문에….'
해석 : '내 용무 다 끝날 때까지 넌 밥 못 먹는다.'


직장어 : "오늘도 수고했어. 다들 내일 보자고."
해석 : '내일도 전부 야근이야. 알았지?'


직장어 : "지금 회사가 위기일세."
해석 : '연봉 깎겠네.'


직장어 : "우리 회사는 문제 없습니다."
해석 : '증권과 자산은 전부 마누라 앞으로 돌려 놨고, 다음 주 필리핀으로 가는 비행기를 탈 때쯤 1차 부도가 날 겁니다.'


직장어 : "(출근중) 지금 회사 정문 앞입니다."
해석 : '사무실까지 가려면 아직 30분이나 더 가야됩니다.'


직장어 : "지금 외근 중입니다."
해석 : '지금 사우나 안 입니다.'


직장어 : "지금 회의중이야, 이따가 전화해."
해석 : '네 전화 안 반가우니까 전화하지마. XX야.'


직장어 : "부장님(상무님)께서 회사를 관두시면 저도 관두겠습니다..."
해석 : '당신이 나가야 내가 승진.'


직장어 : "내일(휴일인데) 뭐해?"
해석 : '할 일 없는 것 아니까 넌 나랑 등산. 약속 있어도 닥치고 등산.'


직장어: "(인사팀 공고) 임직원 복리 증진 차원에서 올해는 휴가를 100% 소진~"
해석 : '연월차 돈으로 못 줘. 휴가 다 써.'


직장어 : "참신한 의견인데."
해석: '감히 내 말에 토를 달아?'


직장어 : "요즘 바쁘고 고생 많지?"
해석 : '사실 네가 뭐하는지 잘 몰라. 네 이름이 뭐더라?'


직장어 : "이번 회식은 팀원들의 의견을 들어보고 결정하겠다."
해석 : '의견을 들어본 뒤 내 맘대로 정하겠다.'

 

 

 

 

아… ㅠ_ㅠ